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아이언 페이드샷 연습방법과 페이드샷치는법

 

 

아이언 페이드샷 연습방법과 페이드샷치는법

 

볼이 오른쪽으로 출발하여 좌측으로 휘어지는 것을 드로우라 하고, 반대로 볼이 왼쪽으로 출발하여 오른쪽으로 휘는 것을 페이드라 하는데. 드로우샷은 볼이 떨어진후 런이 비교적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비거리를 늘리는데 있어서 장점이 있긴하나 예상보다 많은 비거리로 인해 벙커나 해저드에 빠질수도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페이드샷은 볼이 떨어진 후에 런이 적어서 원하는 지점에 세울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프로선수들이야 드로우로 쳤다가 페이드로 쳤다가 자유자재로 컨트롤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의 경우 왠만한 실력자가 아니라면 이러한 스킬을 구사하기가 여간 힘든것이 아니죠.

 

 

가정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페어웨이에 볼을 올렸고 세컨샷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린 우측으로는 해저드가 있고 그 앞에는 벙커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따라서 벙커와 해저드를 넘겨서 공략해야 하는데... 거리가 짧으면 벙커나 해저드에 빠지게 되고 비거리가 길면 그린 반대편으로 넘어갈 수 있는 상황.

 

이러한 경우에 선택의 폭을 좁히면 두가지로 압축할 수 있는데.

 

장애물을 피해서 그린의 중앙이나 왼쪽으로 안전하게 볼을 올리거나, 과감하게 깃대를 향해 샷을 하는 것 입니다. 스코어를 줄이기 위해서는 홀을 직접 겨냥해야 합니다. 이때에 필요한 것이 페이드샷. 왼쪽으로 출발하여 오른쪽으로 휘어지며 그린에 떨어진후에도 많이 구르지 않아 이러한 경우에 유용하게 써 먹을수 있는 방법 입니다.

 

 

 

 

몸은 왼쪽, 클럽페이스는 스퀘어

 

페이드샷은 사이드 스핀에 따라 휘어지는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연습을 많이해서 자신의 샷이 얼마나 휘어지는지 체크해 봐야 합니다.

 

위의 사진처럼 스탠스는 목표보다 왼쪽을 향해 서고 클럽페이스를 살짝 오픈하여 목표를 향해 정렬합니다.

 

 

OUT - IN 스윙궤도

 

프로선수들은 페이드샷을 "볼을 잘라 친다" 라고 표현합니다. 볼을 비스듬히 잘라 쳐서 오른쪽으로 회전할수 있는 스핀을 건다는 이야기 입니다. 볼을 잘라치는 간단한 방법은 클럽을 업라이트하게 들었다가 안쪽으로 자연스럽에 궤도를 따라 스윙 하는 것 입니다.

 

페이드샷을 구사하려면 오픈스탠스, 오픈페이스 그리고 OUT - IN 스윙을 더 해야 합니다. 어드레스에서 테이크백에서 코킹 타이밍을 빠르게 사져가는 것이 업라이트한 스윙을 만들수 있는 방법 입니다.

 

 

체중은 오른쪽에

 

오픈 스탠스, 오픈 페이스,  OUT - IN 스윙과 마지막으로 체중 입니다. 일반적인 풀스윙은 깃대방향으로 체중이동을 하지만... 페이드샷은 오른발에 체중을 남겨두는 것이 좋습니다. 체중을 오른발에 두어야 클럽을 안쪽으로 잡아당길 수 있습니다. 체중이 왼발로 이동하게 되면 임팩트시에 볼이 스퉤어로 맞아 사이드 스핀이 걸리지 않아 풀샷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프로선수들이 페이드샷을 선호하는 이유는, 장애물을 피해서 홀을 직접 공략하는데 유리하기 때문 입니다. 아이언샷에서 볼이 많이 구르게 되면 그린 경사에 따라 볼이 홀에서 멀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페이드샷은 런이 적어서 볼이 날아가서 떨어지는 지점만 고려하면 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