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7 TOTAL 1,410,450
나를 선택한 해병대 내가 선택한 해병대

나를 선택한 해병대

내가 선택한 해병대

 

군대를 가는 많은 분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나 해병대 지원했어~ 해군 지원했어~" 라고. 맞습니다. 지원한거죠. 그러나, 선택은 본인이 했으나 지원자 가운데서 선택을 하는것은 육해공 그리고 해병대의 면접관이나 그외에 많은 분들에 의해 선택되어지게 됩니다.

 

필자도 해병대를 지원하여 악마같은 훈련교관과 더 악마같은 선임들과 군생활을 했답니다. 뭣도 모르고 지원해서 고생이란 고생은~ ㅋㅋㅋ

 

 

필자는 대한민국 해병대 787기 입니다. 1996년 8월 7일에 입대하여 1998년 10월 7일에 만기전역했지요.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면서 필자가 겪었던 해병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써보려 했는데. 3일천하로 끝나고 말았네요. 아~~ 이노무 게으름... ㅠㅜ

 

대한민국해병대라는 탭을 클릭하시면 군생활을 하면서 겪었던 일화들은 몇가지 올려 두었는데요. 오래전일이라 가물가물한것도 있고 이야기를 띄엄띄엄 쓰다보니 중간에 딱 끊겨 버려서 내용이 뒤죽박죽 되는듯 하여 다시 처음부터 써내려가보고자 합니다.

 

해병대가 뭐 자랑이냐? 라고 이야기 하시는 분들도 많고, 개병이다 지네들만 군인인줄 안다... 뭐 이런저런 이야기들도 많이 듣게 됩니다. 그 얘기도 한 20년을 들었더니만 이제 그려려니 합니다 ^^

 

지금의 해병대는 독립적인 조직이 아닙니다. 해군안에 포함되어 있지요. 그래서, 해병대 사령관도 별이 세개!! 쓰리 스타 장군이랍니다. 해병대를 전역한 많은 예비역들이 해병대의 독립을 원하고 응원하고 있지만. 그게 잘 되지 않는듯 합니다.

 

이에 더하여 얼마전에는 해병대의 상징인 팔각모를 해군에게도 보급하겠다는 황당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해병대와 해군의 일체감 조성이라나 뭐라나... 필자의 생각으로는 해군장병들도 팔각모 별루라고 생각할것 같은데... 아마도 국방비가 남아돌아서 쓸데가 없나 봅니다. 그 자원으로 현역들이 조금 더 편안하게 생활하고 안전하게 훈련할 수 있게 해주는게 좋을듯 하네요...

 

언제 끝맺을줄 모르는 글을 써보려 합니다.

 

 

글 앞에...

 

이 생활도 벌써 15년째. 오전 8시 출근 오후 7시 퇴근. 요즘 30대들이 보면 그런데서 왜 일을 하냐면서 미쳤냐 그러겠지만. 난 내가 하고 있는 일에 자긍심도 있고 재미도 있다. 물론, 힘들때도 많지만 그것 역시 내 일의 일부이기 때문에 그리 짜증나는 것은 아니다.

 

이런 근무 여건 때문인지 6개월째 직원을 구하는데도 면접만 보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생각해 볼께요~" 라는 인사를 남기고 다시는 볼수 없었다. 지금도 그러하고...

 

대한민국의 실업률이 엄청나다는건 티비를 보거나 스마트폰을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수 있는 이야기이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힘들고 더럽고 위험한일. 즉, 3D업종에 종사하는것을 싫어한다.

 

열정페이라는 것을 강요하는 부덕한 대표들. 그리고 생계를 위해 어쩔수 없이 법이 정한 노동시간이상의 일을 해야하는 근로자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노동법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고서는 해결될수 없다고 생각한다.

 

세상에 어느 누가 힘든 일을 하려 하겠는가? 그래서, 우리의 부모와 당신들의 부모의 부모는 일류 대학이라는 것을 선호하게 되었다. 등에 빨대를 꼽고 마구마구 불어대는 주입식 교육. 좋은 대학나오면 좋은 직장에 취업할수 있으리란 생각으로 말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런 생각은 부모의 전유물이라는 안타까운 사실.

 

주입식 교육, 선행 교육이라는 것을 내가 경험해보고 느껴보며 보아온것도 어언 40년. 지금?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다. 점점 맹목적인 교육이 되어가고 있다. 지금이 어느시대인데 단어장을 씹어먹으며 말하지도 못할 영어를 배우고 머리를 쥐어짜며 수학이라는 과목에 몰두해야 하는지 난 알수 없다. 답답하기만 할뿐...

 

내 자식이 어느것에 조금이라도 소질이 보이면 부모는 제2의 김연아 제2의 박지성을 만들기 위해서 모든것을 쏟아붓는다. 어르고 달래고 그래도 안되면 윽박을 질러서라도 대한민국의 1%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한다.

 

학교 다녀와 학원에 출근하여 녹초가 된 아이들이 불쌍하지 않은가? 그러나, 부모들의 말은 한결 같다. 나는 남들만큼은 안 시키는 거라고.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을 해보라. 본인들의 학창시절에 대한 보상심리는 아닌지. 남들도 한다는데 우리애만 시키지 않으면 떨어진다고 느껴지는 것은 아닌지 말이다.

 

군대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를 보면서 우리의 아이들은 호불호가 확 갈리는것 같다. "와~ 멋있다~ 나도 저런 군대가야지~" 또는 "헐... 너무 힘든것 같아. 난 안가고 싶은데... 아빠~ 어떻게하면 안갈수 있어?" 이렇게 말이다.

 

이런 아이들의 모습은 당연한것이다. 그렇게 고생하는 모습을 보면서 군대를 가겠다고 하는 아이들이 더 대단해보이니 말이다.

 

1980년대 90년대 학창시절을 보낸 흔히 말하는 7080세대들이라면 잘 알수 있을것이다. 사회, 도덕, 국사, 세계사 과목을 통하여 우리가 왜 나라를 지켜야 하는지. 왜 대한민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입영영장이 나오고 군대를 가야하는지 말이다. 하지만, 지금은 안타깝게도 초중고 학생들은 군대가 당연하다는 것을 부정하는것 같다.

 

위에서 이야기한데로 성적위주의 교육시장이 되다보니 국가의 안보, 나라를 지킨다는 자부심, 애국... 이런것들은 이미 뒷전인것이다. 어쩌면 7080세대들은 학교에서 자연스럽게 안보와 애국에 대한 것을 배우면서 세뇌 아닌 세뇌가 된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남북이 총칼을 맞대고 으르렁거리고 있다는 사실은 다를바가 없다."

 

대한민국은 남자들은 나이가 차면 군대를 가야한다. 예나 지금이나 어쩔수 없는 현실이다. 군복무 기간이 대폭 축소 되었으나 군대라는 현실은 변함이 없다. 앞으로도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러하다.

 

대한민국에서 군복무를 하게되는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다. 법이 정해놓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사람이 대한민국의 법을 지키는 것은 당연하고 자연스런 행동이다. 국민의 4대 의무중에 한가지인 국방의 의무. 특별한 사유없이 지키지 않게되면 가차없는 형벌이 내려진다.

 

그러니 억지로 피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새로운것에 적응하는 것이 좋다. 물론, 군에서 갖은 사건 사고 소식들이 심심치 않게 들리기 때문에 본인은 물론이고 가족들이 많은 걱정을 하게 된다.

 

이에 국방부는 입대전에 다양한 방법을 통하여 문제가 될만한 사람들을 제외시키지만 그것 역시 100% 믿을 수는 없는것 같다. 사람이란 동물이 주변의 영향을 많이 받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멀쩡한 사람이 군대가서 180도 달라져서 나오는 것을 보면 사람의 기본적인 인성보다는 근무하게되는 군부대의 환경이 더 중요하지 않은가 하다.

육군.해군.공군.해병대 라는 군대 집단의 모토는 하나다.

 

"안되면 될때까지!!"

 

이런 정신을 배우고 행동으로 옮겨보고 느끼는것... 일반적인 사회활동에서는 경험하기 힘든것들이다. 사회활동에서 무엇인가를 성취했을때의 성취감과, 군에서 도저히 되지 않을것같은 것을 정복했을때 느끼는 성취감은 매우 다른것 같다.

 

요즘 부쩍 역사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 이때에... 우리 부모들은 아이들을 독려하여 대한민국의 역사와 안보의 중요성. 군복무의 당위성. 그리고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할 대통령 파면의 역사들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나누어 보는것이 최고의 가정교육이 되지 않을까 한다.

 

계속 되돌림이 되겠지만 지금의 어린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머지않은 시간에 대한민국의 군대에서 훈련을 받고 나라를 지킬것이고 각자 맡은일에 충실하게 되어 부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갈것이다. 나는 믿어 의심치 않는다.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어느날에... 8월7일

 

서론이 너무길었네요... ^^

아무래도 본격적인 이야기는 다음시간으로 넘기도록 해야 하겠네요. 글빨이 뛰어난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재미있게 써 보려고 하니 북마크 해 두었다가 보시면 될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에도 링크 할 예정이니 페북 친구를 맺으시면 제가 전해드리는 소식을 쉽네 받아보실수 있으실것 같네요.

 

그럼 다음시간에 뵐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티스토리 툴바